default_setNet1_2

초등교원 임용대기자 2020명에 달해

기사승인 2018.10.15  19:26:46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3:1의 경쟁률(2018년 서울 기준, 2.78대 1) 뚫고 초등학교 교사 임용시험에 합격해도 1년 이상 발령받지 못하는 대기자가 2천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을 통해 제출받은 초등교원 미발령 임용대기자 현황을 살펴보면 임용시험에 합격하고도 학교로 발령받지 못한 임용대기자가 2,020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2017년도 합격자는 379명에 달한다.

2018년 합격자 중 임용대기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679명이 대기자 명단에 올라있다. 이어 서울이 371명, 경남 222명 등 많은 합격생들이 합격하고도 ‘백수’신세에 머물러 있다.

2017년도 임용대기자까지 확대할 경우 서울은 누적 602명에 달하며, 이어 전북(119명), 인천(102명) 역시 100명이 넘어섰다.

특히, 서울(231명), 전북(62명) 대구(32명) 인천(35명), 대전(19명)에서는 작년에 합격한 인원들조차 내년까지 발령지를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다.

조승래 의원은 “초등교원 미발령 문제는 해마다 발생하는 문제로 학령인구 감소 등을 고려하면 언젠가는 풀어야할 숙제이다”고 지적하면서 “임용대기 기간을 교사로서 소양을 기르는 준비기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연수프로그램 개발해 보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창식 기자 ccs@dhnews.co.kr

<저작권자 © 대학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