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中·日역사왜곡에도 국내 연구실적 저조

기사승인 2018.10.12  14:45:45

공유
default_news_ad1

- 동북아역사재단, 출판도서 지속적 감소…올해 최저 실적
박찬대 의원 "바른 사관 정립과 공감되는 연구 추진해야"

   
역사왜곡 피해 대표사례인 독도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우리나라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이 심해지는 가운데, 이에 적극 대응해야 할 동북아역사재단의 연구실적은 정작 매년 저조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동북아역사재단(이하 재단)은 고구려·발해 등 한민족의 고대사를 빼앗으려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적극 대응하고,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기 위해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설립돼 2006년 9월 출범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재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동북아역사재단의 연도별 도서 발간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10월까지 재단의 출판 도서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40권의 연구서적을 출판했던 것을 마지막으로, 2015년 30권,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21권으로 점차 줄고 있다. 2018년 10월 현재 기준으로 발간된 도서는 9권에 불과하다. 
  
재단은 올해 11월 이후로 6권의 도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확한 출판 계획은 미정인 상태이며 6권 모두 출간된다 해도 총 15권에 불과하다. 이는 동북아역사재단 출범 이후 역대 최저 실적에 해당된다.

   
동북아역사재단 연도별 도서 발간 현황 (출처: 박찬대 의원실)

  
뿐만 아니라 '도서 발간 리스트'를 분석해보니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판매용 도서보다는 매년 정기적으로 발행되는 비매품이 대다수였다. 문제는 연구서가 간행되지 않으면 학자와 일반인들이 재단의 성과를 공유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박찬대 의원은 “중국과 일본이 영토를 중심으로 하는 역사 왜곡을 점차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북아역사재단이 바른 사관을 정립해야 한다”며 “특히 학술적인 가치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연구들을 활발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2007년 ‘동북공정’을 끝낸 뒤에도 고구려와 발해를 자국 역사에 편입하려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일본은 방위백서 등을 통해 대외적으로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알리는 등 독도영유권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저작권자 © 대학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