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외대, '고전어문·문화학과' 석사과정 신설

기사승인 2018.10.11  15:45:11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학년도 전기 신입생 11월 일반전형 통해 모집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일반대학원(원장 박재우)이 동·서양 고전 언어와 문학, 문화를 통섭적으로 교육하고 연구하는 ‘고전어문·문화학과’를 신설하고, 2019년도 전기 신입생을 모집한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신설되는 동·서양 고전을 다루는 대학원 독립 학과다. 세부전공으로는 서양인문학의 근간인 헬레니즘(Hellenism)과 그리스도교(Christianism)를 다루는 ‘그리스·라틴어·히브리어문·문화학전공’과 동양인문학의 근간인 인도철학과 불교, 힌두교(Hinduism)를 다루는 ‘산스크리트어문·문화학전공’이 있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고전을 텍스트 기반 언어로 기록된 문헌에 한정하지 않고 지리, 건축, 예술 등 시각 문화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융합적 교과 과정을 제공한다.

교과과정에는 어학과 문학관련 세미나 외에도 고대 유럽과 인도의 고전 문화를 비교해 다루는 ▲인도-유럽 언어학 ▲인도-지중해 신화 연구 ▲동·서 고대 문화 교류 연구 ▲인도-지중해 종교 연구 ▲인도-지중해 성지와 지리 연구가 전공 공통과목으로 개설된다.

이 외에도 다양한 매체에 남겨진 고대 문자 기록을 탐구하는 ‘고대 문자와 시각 문화 연구’를 비롯해 ▲로마신화와 종교 연구 ▲고대 근동 문헌과 히브리 성서 ▲비잔티온 제국과 중세 유럽의 미술과 건축 연구 ▲고전 수용 연구 ▲인도 신화 연구 ▲인도 미학 연구 ▲요가 문헌 연구 ▲불교 원전 연구 ▲진언 연구 등과 같이 국내 유일의 수업이 포함된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고전 언어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는 신입생을 위한 어학과정을 별도로 운영해 고전을 탐구하고자 하는 학생들의 진입 문턱을 낮췄다. 이것은 고전과 인문학에 대한 일반의 참여와 관심이 커지는 사회적 요구를 고려해 대학원 교육이 실용적 학문성을 강화, 고전학을 통한 인문학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뜻을 모은 교수진의 선택이기도 하다.

고전학(Classics)은 서구의 종합대학 대부분에는 개설돼 있을 정도로 대학 교육에서 중요한 학문 영역이지만 그간 국내 대학에서는 독립 학과로 존재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에 외국어학과 문학, 지역학을 선도하는 한국외대가 고전어문·문화학과를 신설한 것은 의미가 크다.

특히 한국과 아시아의 여건에 맞는 ‘한국-아시아를 위한 고전학’을 계획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고전학의 범주에 동양 고전을 포함하고, 고대 그리스와 로마를 중심으로 한 시간적 범주를 고대 중세까지 확장, 고대 이후에 고전 문화가 변용되는 과정까지를 다룰 예정이다.

또한 교수진의 상당수가 현재까지도 고전의 언어적, 문화적 요소가 짙게 남아 있는 현지에서 수학해 현지의 문화 속에 ‘살아있는 고전’을 다룬다는 점에서 특별하다고 볼 수 있다.

2019학년도 전기 신입생은 오는 11월 일반전형을 통해 모집하며, 학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외대 일반대학원 홈페이지(www.hufs.ac.kr/gra) 또는 학과 홈페이지(gb.hufs.ac.kr/cllc)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지연 기자 jyl@dhnews.co.kr

<저작권자 © 대학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