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학회별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마련된다

기사승인 2018.08.09  10:04:2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유통학회, 한국진공학회 지원사업 선정
교육부, 학회별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지원사업 발표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미성년자 논문 저자 등재’ 등 연구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논문심사 권한을 가진 학회 등을 중심으로 가이드라인이 마련된다.

교육부는 9일 ‘학회별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한국유통과학회와 한국진공학회를 선정하고 연구윤리 확립 노력이 학계에서 자율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99년 설립된 한국유통과학회는 연간 2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행하는 대규모 학회다. 1991년 설립된 한국진공학회는 국제진공과학기술응용연맹(IUVSTA)에 가입된 국내 유일의 진공 관련 학회로 400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 학회는 올해 12월까지 구체적인 저자표시 기준 등 연구윤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이를 적용해 논문 심사 진행하게 된다. 아울러 학회별로 마련한 연구윤리 가이드라인을 공개해 다른 학회가 참고하도록 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연구 부정행위의 범위를 명확히 하기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개별 학문 분야의 기준을 상세하게 규정하는 데 한계가 있어 학회를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자가 작성한 논문은 학회가 마련한 규정에 따라 학회지에 게재해야 비로소 정식 논문으로 인정받는다.

이 때문에 논문투고 기준을 결정하는 학회가 분야별 특성에 맞게 연구윤리 기준을 정립하는 게 실효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심민철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최근 미성년자 논문 저자 등재도 근본적으로는 논문 저자 자격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앞으로도 학문 분야별 특징에 맞는 연구윤리 규정이 마련될 수 있게 계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창식 기자 ccs@dhnews.co.kr

<저작권자 © 대학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